* English translation is below

나의 작업은 기억과 망각에 대한 관심에 기초한다. 기억은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는 동안 생략되거나 조작되거나 재구성되는 등의 양상으로 지속해서 변모된다. 망각이라는 이 무의지적이고 비예측적인 작용 속에서 기억은 그것이 처음 우리 의식에 새겨질 당시와는 전혀 다른 내용과 의미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때문에 어떤 기억을 마치 사진을 찍듯 재현해내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나의 작업의 초점은 그 불가능한 영역의 것을 시도하기보다 기억의 망각을 일종의 재창조적 과정으로 바라보면서, 기억의 본성 자체를 시각화하는 데 있다.

내 회화의 이미지를 구성하는 주요 기법인 포토몽타주(photomontage)는 망각에 의해 기억들이 원본으로부터 편집되어가는 과정을 시각적 표현기법으로 해석한 것이다. 포토몽타주에서 행해지는 이미지의 해체, 변형, 재배치, 중첩, 합성, 재조합 등은 마치 망각이 그러하듯 구상으로부터 추상을 여과해내고 재창조해내는 과정이다.

기억은 어떤 형태로든 ‘공간’을 수반한다는 점에서 내가 그리는 기억과 망각의 모습은 공간/건축 이미지와 결부되어 있다. 이는 특정 기억의 재현과는 무관하며 단순 소재로 활용된다. 공간/건축 이미지로부터 해체, 추출된 여러 가지 시각 편린들은 새로운 장(場)에서 포토몽타주 됨으로써 하나의 통합된 이미지로 재탄생한다.

포토몽타주는 디지털 방식으로 이루어지는데, 디지털 이미지의 구축 방식인 ‘레이어의 중첩’은 회화가 완성되어가는 물리적 과정에도 도입된다. 디지털 포토몽타주의 레이어들은 캔버스로 옮겨지면서 물감과 터치의 물성적 레이어들로 변환, 해석되고 디지털 공간에서 쌓였던 순서대로 캔버스 위에 얹어지며 화면 안쪽으로 깊이를 가진 회화공간을 짓는다.

이렇게 완성된 회화는 특정한 기억의 장면을 참조하거나 지시하지 않으며 일종의 추상화(抽象化)라 할 수 있는 망각의 재창조 과정, 그리고 그 결과 자체만을 시각적으로 드러내는 데 목적을 둔다. 이러한 작업을 통해 나는 궁극적으로, 물리적으로 현현하지도 고정되어 있지도 않은 기억의 세계가 우리에게 어떻게 보여질 수 있는가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려는 것이다.



My work is rooted in an interest in memory and forgetting. Memories continuously undergo transformations without our awareness, such as being omitted, manipulated, or reconstructed. Within this non-conscious and unpredictable action of forgetting, memories can generate content and meaning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ir original form when initially imprinted in our consciousness. Therefore, it is impossible to reproduce intact memories as if taking a photograph. The focus of my work lies not in attempting the impossible but in regarding the forgetting of memories as a kind of re-creative process, visualizing the essence of memory itself. 

The primary technique I employ to create foundational images of my paintings is photomontage, which visually interprets the process of memories being edited from their original form as a result of forgetting. This technique involves dismantling, transforming, rearranging, overlaying, synthesizing, and recombining images, all of which mirror the abstraction of figuration that occurs during forgetting. 

The depiction of memory and forgetting in my works is deeply intertwined with spatial/architectural imagery, as memories, in any manifestation, are inherently connected to ‘space’. However, my purpose of referencing these images is not to reproduce specific memories, but rather to employ them as subject matter in my works. Visual fragments are extracted and deconstructed from spatial/architectural images, and undergo the process of photomontage to be reborn as a unified image in a new context. Within this unified image, there are parts that exhibit imagery, including geometric compositions derived from architectural outlines and visual fragments of architectural images. Additionally, there are parts where imagery has been eliminated, such as color planes, traces of paint application, and drawing lines. 

Photomontage is performed digitally first and transferred onto canvas later on. The technique of layering, which is fundamental to digital image creation, is also incorporated into the physical process of painting. The virtual layers from digital photomontage are transformed and interpreted into physical layers of paint and brush strokes when transferred onto the canvas, being overlaid in the same order they were accumulated in the digital photomontage. These physical layers give rise to a painterly space with depth beneath the painting's surface, which was absent within the digital layers.

The completed paintings do not reference or indicate particular memory scenes. Instead, they only aim to visually reveal the re-creative process of forgetting, that can be considered a form of abstraction, as well as the results of that process. Through this work, I ultimately seek to suggest the possibilities of how the world of memory, which is neither physically present nor fixed, can be shown to us. 


Using Form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