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s Statement

My work roots in my interest in memory and oblivion. The involuntary and unpredictable process of oblivion often lets our memories be transformed into something wholly different from what was initially engraved onto our consciousness.  Because of this, our memories can’t stay as concrete records of past experiences. Therefore, it is impossible to represent certain memories in the way we take pictures. My focus is in the idea that our memory cannot be represented as a certain static image. 

I aim to visualize this nature of memory itself, as an unreal pictorial space. The spaces in my paintings do not represent or imitate particular spaces that exist in reality. Rather, they are unreal spaces that resemble the world of memory, which I consider similar to an abstract state or a sense. 

I use 'photomontage' to build the spaces in my paintings. Photomontage is a visual expression technique drawn from my interpretation of the process of oblivion. Image editing processes of photomontage such as disassembly, transformation, rearrangement, superposition, and synthesis coincide with how our memories are metamorphosed by oblivion. In the process, visual fragments are extracted and eventually montaged and reborn to create a new image. 

Once the image of photomontage is transferred onto painting by painterly techniques of oil paints, the coexistence of various visual elements can be found in one painting, such as figuration & abstraction, 2D & 3D, images and surfaces. This coexistence expresses irrationality and unreality of the world of memory.

The pictorial spaces in my paintings are constructed as if all the visual components were originally put together as one, but the way how they are combined is different from the Newtonian integration of the space. Also, the spaces do not refer to or indicate specific scenes from memory. Instead, they aim to visualize the re-creative process of oblivion itself and the results of it.

Through this work, I ultimately aim to suggest possibilities on how the world of memory, which is neither physically manifested nor fixed, can be shown to us in a fathomable and physical way.


나의 작업은 기억과 망각에 대한 관심에 기초한다. 기억은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는 동안 생략되거나 조작되거나 재구성되는 등의 양상으로 지속해서 변모된다. 이 무의지적이고 비예측적인 망각의 작용 속에서 기억은 그것이 처음 우리 의식에 새겨질 당시와는 전혀 다른 내용과 의미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한 인간의 정체성을 구성한다고 알려진 기억이 사실은 시간의 흐름과 망각에 취약한 상태의 것이라는 아이러니함이 작업에 중요한 영감을 제공했다.

결국 기억은 어떠한 경험에 대한 객관적이고 구체적인 기록이기보다, 현재 시점에서 느껴지는 그에 대한 심상이나 반영에 가깝다. 때문에 기억을 마치 사진을 찍듯 재현해내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다. 나의 작업의 초점은, 그 불가능한 영역의 것을 시도하기보다는 기억의 망각을 일종의 재창조적 과정으로 바라보면서, 고정된 단일 이미지로 표상(表象)될 수 없다는 기억의 본성 자체를 시각화하는 데 있다.

나의 회화에서 기억의 본성은 공간으로 표현된다. 이 공간은 현실에 존재하는 공간을 표상하거나 모방한 것이 아니라 기억의 세계를 일종의 비현실 공간으로 규정하고, 그것을 일종의 상태나 감각으로서 구현한 것이다. 이 공간은 포토몽타주(photomontage)에 의해 구축된다. 포토몽타주는 망각에 의해 기억들이 원본으로부터 예측 불가능하게 편집되어가는 과정을 시각적 표현기법으로 해석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포토몽타주 과정에서 행해지는 이미지의 해체, 변형, 재배치, 중첩, 합성 등은 마치 우리의 기억이 망각 작용에 의해 변형되어가는 모습과 닮았다.

현실과는 다른 기억의 세계는 여러가지 시각 요소의 혼재로써 표현된다. 우선 포토몽타주를 통해 여러 부류의 이미지들이 혼합되는데, 첫째 부류는 건축물, 정물과 같은 정적이고 물질적인 대상에 대한 이미지이고, 두번째는 물, 빛, 그림자와 같은 유동적이고 비물질적인 대상의 이미지이다. 세번째는 포토몽타주의 생략 편집에 의해 상(象) 자체가 완전히 납작하게 추상화된 색면들이다. 기법적으로는 사실적 묘사와 더불어, 흔적이나 제스처 등의 추상적 처리가 혼합된다. 결국 이 공간에는 비표상과 표상이, 2차원과 3차원이, 상(象)과 회화 표면이 혼재함으로써 하나의 의미로 규정할 수 없는 기억 세계의 비합리성과 비현실성을 드러낸다. 

그리고 이 공간은 마치 모든 요소들이 원래부터 하나의 총체였던 것 같은 결합을 보여주지만, 그 결합 법칙은 현실 공간의 뉴턴적 통합성과는 다른 것이다. 또한 이 공간은 기억의 특정한 장면을 참조하거나 지시하지 않으며, 망각의 작용 속에 재창조되어가는 기억의 본질 자체만을 시각적으로 드러내는 데 목적을 둔다.

이러한 작업을 통해 나는 궁극적으로, 물리적으로 현현(顯現)하지도 고정되어 있지도 않은 기억의 세계가 우리에게 어떻게 보여질 수 있는가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려는 것이다.

 

Using Format